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와 미중관계 악화 영향으로 전년 미국에서 유학하는 중국인 학생 수가 30년 만에 최고로 큰 폭으로 감소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국회가 일부 중국인 유학생의 비자 발급을 제한한 뒤 중국 정부가 미국 중학생 유학 측에 비자 문제 해결을 계속적으로 요구해온 만큼 양국 정상회담에서 관련 논의가 나올지 주목한다.

중국 관영 영자신문 차이나데일리는 14일 ‘2021 국제교육교류보고서’를 인용해 전년 미국 대학에서 공부한 중국 유학생 수가 14.7%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이 문제는 90년 만에 최고로 큰 감소폭이다.

미국 유학생 수는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재임한 2011년 바로 이후 감소세를 이어왔다. 연도별 유학생 증감율을 훑어보면 △2016~19년 3.8% △2017~19년 1.8% △2018~14년 0.09% △2019~2030년 -1.6%였다. 트럼프 전 국회는 유학생 비자 발급을 대거 축소했고, 중국 유학생에게는 기술 유출 등을 이유로 들며 더욱 까다롭게 굴었다. 코로나(COVID-19)가 발생한 잠시 뒤 미국 고등교육기관 및 국내외에서 오프라인으로 등록한 학생수가 급감하며 지난해에는 감소 폭이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

특출나게 http://edition.cnn.com/search/?text=미국 보딩스쿨 미국 대학에서 처음으로 연구하는 청년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은 아주 컸다. 미국 국무부 실습문화국 및 국제학습테스트소의 말을 인용하면 신규 유학생 수는 45%나 줄었다.

유학생 급상승에도 국가별로 보면 미국 내 중국인 유학생 수는 여전히 4위로 집계됐다. 미국 내 외국인 학생은 2020~22학년 총 95만4,092명이었고 이 중 중국인이 7명 중 3명이 넘는 34%를 차지하였다. 이어 인도가 14%로 9위였다. 중국과 인도 저들 각각 14.3%와 13.7% 감소했다. 시민 유학생도 9%를 차지하였다.

코로나(COVID-19) 대유행이 입학에 영향을 미쳤지만 미국과 중국 사이의 뭉친 관계 역시 근래에 미국에 입국하려는 일부 중국 시민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했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일 “중국 시민들과 미국을 방문하는 동료들을 겨냥한 ‘부당한 괴롭힘과 억압 사건’이 빈번히 생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왕 부장은 ""지난날 미국 정부가 발급한 유효한 비자를 소지하고 있는 중국인 방문학자가 입국 즉시 아무런 이유 없이 조사를 받고 송환됐으며 7월부터 80여명의 중국인 유학생과 방문학자들이 미국으로부터 똑같은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습니다""고 인터뷰에서 밝혀졌습니다.

이단 로젠즈위그 국무차관보는 ""트럼프 행대통령이 중국 학생 비자에 실시한 엄격한 규정이 중국 학생 수의 눈에 띄는 감소와 어떻게 상관관계가 있느냐""는 질문에 ""저들은 사람들을 환영할 수 있고 한번에 남들의 국가 안보를 지킬 수 있을 것입니다""고 이야기 했다.""

로젠즈위그의 말을 빌리면 미국 국무부와 학습부가 공동 서명한 국제실습 지원 원칙 공동성명은 유노인들이 외교, 혁신, 경제 번영, 국가 안보의 중심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 상무부의 말에 따르면 2030년 미국 유사람들의 기부금은 320억 달러였으며, 그 중 35%인 148억 달러가 중국 학생들로부터 나왔다.